후원안내 귀중하고 값진 후원금,기부금은 취약빈곤게층의 자립지원 착한대출사용을 통한 나눔.신용.협동사회를 만드는 금융복지 실현

기획재정부지정 기부금영수증발행(기획재정부 공고 제2012-119호 2012년 7월 2일)
농협:351-0466-9027-73 신한:140-009-430180 우리:1005-281-007080 국민:93275007080 
기업:3275-7080-00외환:630-008125-154하나:178-910029-24704 신협:131-016-310697 
 (예금주:더불어사는사람들)

2021.01.12 21:46

감사합니다...

조회 수 56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소중한 이생의 삶, 어찌어찌 살다 보니 떨어져가는 쌀 걱정을 하게 될 정도로 갑자기 앞뒤 꽉 막혀 살아가는 것이 버거워져 자꾸만 좋지 않은 생각과 그래도 희망을 찾아야만 한다는 생각이 서로 부딪치며 몹시도 불안하고 두려운 마음으로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새벽녘 우연히 이곳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과거 어리석고 어처구니 없게도 보이스피싱을 당해 본 경험이 있어 선뜻 마음이 열리지 않았으나, '더불어사는사람들' 홈페이지 내용을 열람해본 후 뭔가 믿음이 가고 따뜻한 느낌이 들어 용기를 내어 희망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대출문의글'이 비공개로 진행되지 않는 것 같아(알고 보니 관계자분만 볼 수 있는 게시판이었지만) 첨부파일로 새벽에 사연을 적어 올렸는데 아침 일찍 전화가 오셔서 적잖이 놀랐었습니다.

안내하신 대로 주민센터에 가 팩스로 보내주신 서류에 입금 받을 통장 계좌번호와 기타 성실히 갚아 나가겠다는 관련 내용을 기록하고 등본과 함께 작성 완료된 서류를 팩스로 재전송한 후 밤 8시가 넘어 입금 되었다는 전화 연락을 받고 솔직히 감동하여 속으로 울컥했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별다른 생각 없이 소모시킬 수 있는 액수일 수도 있겠지만, 30만 원이라는 가치는 지금의 저로서는 평생 잊을 수 없는 의미가 될 것 같습니다.

성실히 일해서 매달 조금씩이라도(혹은 일시불 청산) 갚아 나아가, 모두 갚게 되면 설령 그때까지 생활의 형편이 크게 나아지지 않는다 하더라도 기부 회원에 가입하여 매달 단돈 만 원 씩이라도 기부하여 더불어 살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모쪼록 정말 어려운 한고비 넘게 해주신 '더불어사는사람들'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성실히 갚아 나아갈 수 있도록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 ?
    꼴찌 2021.01.13 21:25
    격려의 말 한마디로도 힘이 되여저 생각의 전환이 될수도 있는건데 작으나마 경제적 도움이야말로 그 액수를 떠나 혼자가 아니라는 위안감을 갖게함이 보다큰 가치를 지닌 도움이 되셨으리라 여겨지며 올려주신 글에 공감이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1 꽃잎이 휘날리는 봄날에~ 순정 2021.04.18 13
380 감사합니다~~ 그린베베 2021.03.29 61
379 안녕하세요. 일은손에 안잡히고 대출상환일은 다가오고 막을돈은 턱없이 부족하고. 그러다가 여기를 알게 됐습니다. 명준민준아빠 2021.03.25 91
378 사채고금리 일수전화만 빛빌치는시기에 이곳을알게되어 무이자로 이런대출을하게 도와주셔서 금액을떠나 마음이든든해졋습니다 정말고맙습니다. 떨어야산다 2021.03.23 82
377 착한대출 후기 불타는돈까스 2021.03.11 152
» 감사합니다... 1 수도승 2021.01.12 566
375 너무나 감사합니다!! 저희 사정을 들어주시고 대출해주셔서 어제 공과금 내고 남은돈으로 쌀이랑 계란 사서 아이들 따뜻하게 밥 해주었어요. 똥글이맘 2021.01.12 524
374 지옥같은 생활을 하고 있는 이때 대출 정말 감사드립니다~ 무진 2021.01.11 508
373 저에게 희망을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눈송이 2021.01.10 292
372 두번째 이용,4~5년만에 file 행복의선물 2020.12.30 756
371 기대도안하고 연락드렸는데 도혀니 2020.12.14 637
370 감사합니다. Lovein 2020.12.10 254
369 진정 진심 감사드립니다. 꼬난 2020.12.03 276
368 진정 더불어 산다는것을 느끼며 몇자 적어올립니다. 더불어사는 사람들에 글을올렸습니다.설마 제가..설마 제게..그런데 현실이 되었고.가진것없는제게는 하늘에서 내려주신 동앗줄이엇습니다.너무 감사드리고 열심히 갚아나가겠습니다. 비니타기 2020.11.29 356
367 희망의 빛을 주신 더불어사는사람들 너무나 고맙고.. 고맙고.. 고맙습니다. 그란비 2020.10.15 414
366 감사합니다!!! 정말 이번 기회가 저에게 터닝포인트의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나쁜 마음 먹지않고, 잘 살겠습니다!! 2 초록희망 2020.10.12 352
365 감사합니다, 덕분에 차수리비 마련했습니다 찡찡 2020.10.11 476
364 신용 회복 하고있는 이에게도 무이자대출이 가능해서 너무감사합니다 더불어사는사람최고 2020.10.08 576
363 아침에 눈뜨기가 싫었습니다. 생활의나 2020.10.06 376
362 우연히 찾은 기회. 다시일어서자 2020.09.29 24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