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후기
 

후원안내

귀중하고 값진 후원금,기부금은 취약빈곤게층의 자립지원 착한대출사용을 통한 나눔.신용.협동사회를 만드는 금융복지 실현

기획재정부지정 기부금영수증발행 (기획재정부 공고 제2012-119호 2012년 7월 2일)

후원계좌

예금주:더불어사는사람들

농협 351-0466-9027-73 신한 140-009-430180
우리 1005-281-007080 국민 93275007080
기업 3275-7080-00 외환 630-008125-154
하나 178-910029-24704 신협 131-016-310697

아침부터 눈물이 났습니다

  • 글쓴이 : 딸기사탕
  • 날짜 : 2019.08.14 16:43
  • 조회 수 : 560
  • 추천 수 : 1

신용회복을 준비 중인데다, 연체까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서 막막하던 차에 어머니까지 몸이 편치 않으셔서 많이 힘들었어요. 정말 많이요. 


아직 젊고, 또 시작한지 얼마 되지는 않았지만 하고 싶었던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하고 있었습니다만, 금전문제가 생기니 삶에 의욕이 생기지 않고 집중력도 떨어져 일할 때 실수가 잦아지곤 했어요. 


매일 밤 제대로 잠을 이루지 못하고 무작정 일수니 월변이니 하는 대출을 알아보다 더불어사는사람들이라는 단체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한 댓글을 보게 되었습니다. 생활이 어려운 사람들에게 무담보로 소액을 빌려준다는 내용이었는데, 그 댓글만 봤을 때는 무이자로까지 해주시는 줄은 몰랐어요. 고민 끝에 홈페이지에 제 상황을 설명하는 구구절절한 글을 남기게 되었는데, 아침 일찍 전화를 주셨더라고요. 


상담 후에 무이자로 돈을 빌려주시겠다는 말씀을 해주셨을 때는 이게 진짠가, 이런 단체가 요즘 세상에 있을까 하는 생각까지 했었거든요. 그런데 정말 여기 있네요. 급한 마음에 일주일 동안 돈을 빌리고 갚는 방식의 업체를 알아보고 있었는데, 절대 하지 말라고 말려주셔서 더 나쁜 상황으로 몰리지 않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좀 힘들더라도 이번 달에 어머니께 꼭 돈을 보내드리고 싶었는데 제 마음을 이해해주시고, 어머니께 돈을 보내주실 때도 힘내라는 문구까지 넣어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했어요. 이제 더 이상 주변에 부탁할 곳도 없고, 가까웠던 사람들과도 멀어지고 있는 느낌이라 스스로도 많이 위축되어 있었는데 따뜻한 마음이 느껴져서 화장실에서 몰래 울었습니다. 반복되는 추심전화에 전화만 봐도 심장이 두근거릴 정도였거든요. 그런데 이렇게 전화통화와 서류만으로 저를 믿고 돈을 빌려주셔서 정말 다시 한 번 감사했습니다.


앞으로 빌려주신 돈 정해진 날짜에 잘 갚는 것은 물론, 저도 생활이 안정되면 조금씩이라도 다른 사람들을 돕겠습니다. 열심히 살겠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노력합시다.
40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5 인터넷에서 우연히 알게 되어 전화를 드렸더니 얼굴도 본 적 없는 저에게 도움을 주셨습니다. 믿고 도움 주셔서 감사합니다.

돌고래 2019.11.26 607
324 너무 너무 감사합니다

소소 2019.11.25 320
323 음료수받았어요 ^^

사랑이엄마 2019.11.20 400
322 비타민까지 챙겨주셔서 감사합니다.. file

열심히살아보자 2019.11.20 370
321 아이랑둘이살면서 형편이안좋을때 전화하면 따뜻하게 대해주시고 항상 믿고 대출도해주시고 에어컨.모니터도 주시고 항상 감사드립니다.. file

열심히살아보자 2019.11.03 561
320 얼굴도모르는 저에게 너무나 큰돈인 30만원이라는돈을 빌려주셨어요 전화를 끊고 너무 기뻐서 펑펑울었어요 정말 감사합니다

사랑이엄마 2019.11.01 614
319 믿고 도움주셔서 고맙습니다ㆍ

특별하너 2019.09.20 570
318 착한 대출 후기

사슴너구리 2019.09.15 901
317 더불어사느사람들 너무 감사합니다. 지방직공무원 최종합격했습니다!!!

안상빵상 2019.08.30 621
316 정말고맙습니다 덕분에 월세에 보탰습니다

꽃혜영 2019.08.30 621
315 도와주셔서 출근도 하고 쌀도 구입했습니다.

무겁구름 2019.08.21 553
314 믿을수 없는 착한대출에 감사드립니다

꼴통맘 2019.08.21 652
313 이제야 숨통이 트이는거같네요 ㅠ너무나 감사합니다ㅠㅠ

하늘맘 2019.08.19 619
» 아침부터 눈물이 났습니다

딸기사탕 2019.08.14 560
311 정말 어려운 상횡에 도움주셔서 정말감사합니다

애들잘키우기 2019.08.06 524
310 정말정말 감사합니다

으내 2019.08.02 393
309 오늘저는 죽다 살아났습니다! 오늘 아침 받은 30만원은 목숨값이였습니다

태양처럼 2019.07.19 1035
308 사랑♥희망의충전★

블랙스타 2019.07.12 498
307 고장난 에어컨을 무상수리 연계해주셔서 시원하게 해주시고 올 여름은 시원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사남매맘 2019.07.02 427
306 ★희망에희망♥

블랙스타 2019.06.16 491